나는 바로 나다: 관상기도의 중심으로의 초대

관상 기도는 침묵이 우리를 역동적이고 광활하며 끊임없이 진화하는 하느님의 실재, 즉 우리가 기대하는 하느님이 아니라 존재하시는 하느님으로 우리를 열어 주는 우리 존재의 중심으로 우리를 이끈다. […]

더 읽기 ...